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 지문날인반대연대 소개
   ■ 소개동영상
   ■ 공지사항
   ■ 메일링리스트
   ■ 링크
게시판과 자료실
   ■ 자유발언대
   ■ 관련기사
   ■ 읽을거리
   ■ 학술자료실
   ■ 공공문서
   ■ 기타관련자료실
지문날인반대연대 since 2000
‘정보공유라이선스 영리불허 개작허용’에 따릅니다. finger@jinbo.net
finger.jinbo.net
32693번째 방문, 반갑습니다.
알립니다

  제목    [기사] 인권담당 기자들 설문조사 "주민등록,지문날인제도 반대"
  글쓴이 지문반대 글쓴날 2003-03-05 16:32:16 조회 2950

2002/12/09(월)

"현정부 인권정책 대표적 성과는 의문사규명위"  

 
(서울=연합뉴스) 이희용기자 = 우리나라의 인권담당 기자들은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와 국가인권위원회를 국민의 정부 인권정책의
대표적인 성과로 꼽았다.

한국언론재단이 최근 발간한 무크지 「저널리즘 평론-인권과
언론」에 `언론인의 인권인식'이란 연구논문을 게재한 오창익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은 중앙 언론사 사회부의 인권담당(법조
및 경찰) 중견기자와 초급기자 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가장 잘했다고 평가하는 현 정부 인권관련 정책이나
활동으로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립 및 그 활동'과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설립 및 그
활동'을 1순위로든 응답자가 각각 26.5%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국가보안법의 신중 운용'이 20.6%였으며
`고용보험ㆍ산재보험
적용대상 확대'(8.8%),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사형집행의
중단'(이상 5.9%)등이 뒤를 이었다.

인권 관련 각종 위원회의 활동에 대한 설문에서는 80% 가까이
긍정적 평가를 얻은 의문사진상규명위를 제외하고는 모두 긍정적
평가가 50%를 넘지 못했다. 이를 5점 만점의 척도로 분석하면
의문사진상규명위와 국가인권위는 각각 3.94와
3.26으로`보통'(3점)을 상회한 반면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2.94)와
부패방지위(2.50)는 이에미치지 못했다.

인권문제에 대한 언론인의 역할을 스스로 평가하게 한 설문에서는
사건 전달이나 의제 설정에는 비교적 충실했으나 대안 제시와 실천
등은 부족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항목별로는 `사건 혹은 문제의 전달자였다' 3.76, `의제
설정자였다' 3.24,
`문제해결을 위한 대안 제시 및 주창자였다' 2.94,
`방임ㆍ관찰자였다' 2.85, `행동으로 실천했다' 2.38 등이었다.

인권관련 이슈에 대한 응답자들의 동의 정도는 `사형제도
폐지'(4.12),
`호주제폐지'(3.79), `주민등록 지문 날인제 반대'(3.65), `청소년
성 범죄자 신상공개'(3.62), `교육적 효과가 있는 범위 내의 학생
체벌'(3.59), `성적 소수자 사회적 인정'(3.56),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과 대체복무제 도입'(3.32), 서울대 정운찬 총장의우조교
성희롱 사건에 대한 인식'(2.26) 등으로 집계됐다.

이에 앞서 김상호 고려대 언론학부 강사는 `인권과 저널리즘'이란
논문에서
방송인 홍석천씨의 사례를 살펴본 뒤 "최근 우리나라 언론이
인권문제를 다룰 때 직면하는 위험요인은 국가나 권력기관 등과
관련된 정치적 독립의 문제라기보다는 언론사의 구조적인
제약조건인 상업적 요소로부터의 독립 여부"라고 주장했다.

남재일 전 중앙일보 기자(고려대 박사과정)는 조직 폭력배 검찰
고문치사
사건보도를 분석한 `인권보도와 정형외과적 문화'를 통해
"우리나라 인권보도는 단발성사건사고에 치우치고 있으며
취재대상도 `공권력-탄압받는 정치범' 모델을 중심으로수혜의
서열이 결정돼 있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저널리즘 평론-인권과 언론」에는 한국 인권보도에 관한
좌담,
강계구한국경제신문 프랑스특파원의 `프랑스 언론과 인권', 미국의
동성애
언론인에 관한설문조사 결과 등도 실려 있다.

heeyong@yna.co.kr (끝)
(연합뉴스)


[알림] 지문날인 반대연대 백서 발간!
[소식] KBS 열린채널의 <주민등록증을 찢어라!> 편성불가처분에 대해 항소
  목록 수정하기 답글쓰기 지우기 글쓰기
첫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