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 지문날인반대연대 소개
   ■ 소개동영상
   ■ 공지사항
   ■ 메일링리스트
   ■ 링크
게시판과 자료실
   ■ 자유발언대
   ■ 관련기사
   ■ 읽을거리
   ■ 학술자료실
   ■ 공공문서
   ■ 기타관련자료실
지문날인반대연대 since 2000
‘정보공유라이선스 영리불허 개작허용’에 따릅니다. finger@jinbo.net
finger.jinbo.net
1510번째 방문, 반갑습니다.
기타 자료

  제목    사람몸에 바코드’ 현실로 다가오나
  글쓴이 운영자 글쓴날 2006-02-14 11:01:55 조회 3541
  링크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OD&office_id=020&article_id=0000336702

네이버뉴스 인쇄하기  
  
 
 
 
‘사람몸에 바코드’ 현실로 다가오나 
 
[동아일보 2006-02-14 04:17] 
 
 
[동아일보]
한 민간 보안업체가 사람의 몸에 전파 식별(RFID·Radio Frequent
Identification) 장치를 심어 신분을 확인하는 시험에 들어가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13일
보도했다.


미국 오하이오 주의 시티워처닷컴은 직원 2명의 오른팔 윗부분에
RFID 기능을 하는 전자칩을 이식해 시험 중이라고 밝혔다. 관공서
등 출입통제구역에서 드나들 때 판독장치가 전자칩을 지닌 사람을
확인할 수 있는지 알아보는 시험이다. 


RFID 칩에는 전파송신장치가 내장돼 있어 판독기가 직접 접촉하지
않고도 그 정보를 읽을 수 있다. 바코드가 있는 상품은 직원이
카트에서 물건을 일일이 꺼내 판독기에 갖다대 확인하도록 해야
하는 불편이 있는 데 비해 RFID 칩이 장착된 상품은 카트에 담아
판독기 앞으로 지나가기만 해도 정보가 전달돼 앞으로 급성장이
예상되는 기술 분야다. 


그동안 애완동물에게 이식해 소유주를 확인하는 데에는 응용됐지만
인체 이식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판론자들은 인체에 영구적으로 RFID 칩이 이식되면 프라이버시
침해 등 심각한 인권침해를 초래할 수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그 자신 RFID 칩을 팔에 이식한 숀 다크스 시티워처
최고경영자(CEO)는 “이 전자칩은 카드판독기와 유사한 장치를
통해서만 인식될 수 있는 일종의 ID카드”라며 “멀리까지 전파를
발사해 자기 위치를 알리는 인공위성자동위치측정시스템(GPS) 칩이
아니기 때문에 마누라는 내가 어디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옹호론자들은 강제 이식이 아닌 한 별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이지만
비판론자들은 칩 이식 자체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위치 추적
등에 노출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송평인 기자 pis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 주소 :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OD&office_id=020&article_id=0000336702

 
  
 


버젓이 유통되는 '벌거벗은' 개인정보
새 주민등록증 /sbs
  목록 수정하기 답글쓰기 지우기 글쓰기
첫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