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지문날인반대연대
   ■ 지문날인반대연대 소개
   ■ 소개동영상
   ■ 공지사항
   ■ 메일링리스트
   ■ 링크
게시판과 자료실
   ■ 자유발언대
   ■ 관련기사
   ■ 읽을거리
   ■ 학술자료실
   ■ 공공문서
   ■ 기타관련자료실
지문날인반대연대 since 2000
‘정보공유라이선스 영리불허 개작허용’에 따릅니다. finger@jinbo.net
finger.jinbo.net
7396번째 방문, 반갑습니다.
기타 자료

  제목    “지문으로 성별·인종도 가려내는 첨단기술 개발”
  글쓴이 이은희 글쓴날 2007-07-23 18:46:05 조회 2663

“지문으로 성별·인종도 가려내는 첨단기술 개발”
연합 	

범죄 현장의 지문을 통해 범죄자가 여성인지, 남성인지, 어떤
인종인지, 어떤 음식을 먹는 지까지 가려낼 수 있는 첨단 기술이
개발됐다고 라이브사이언스 닷컴이 보도했다.

지금까지 지문을 채취하는 방법은 분가루와 액체, 또는 증기 등을
사용하는 것으로 화학성분 흔적 등 중요한 법의학적 단서를
훼손하기가 쉬웠다.

그러나 런던 임피리얼 칼리지의 물리화학자 세르게이 카자리언 등
연구진은 젤라틴을 소재로 한 테이프를 사용, 문고리와 찻잔
손잡이, 굴곡진 유리잔과 컴퓨터 스크린 등 어떤 형태의
표면에서도 지문을 채취할 수 있으며 적외선 조사(照射) 기능이
있는 고감도 장비를 통해 30초 안에 분자들을 식별해내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지문에는 수백만분의 1g 밖에 안 되는 체액이 묻어 있지만
법의학자들은 이것 만으로도 범죄자의 성별과 인종, 섭식 및
생활습관 등을 밝혀낼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지문에는 요소(尿素) 성분이 묻어 있는데 소변의 주요
성분인 요소를 분석하면 나이와 인종, 더 나아가 지문이 주인공이
화약이나 연기, 약물, 폭발물, 또는 생물 무기나 화학무기와
접촉했는 지 여부까지 알아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들은 또 채식을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과 다른 아미노
산을 갖고 있어 새 지문 분석 기술로 식습관까지 추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존 지문 채취방식과 달리 새로운 방식은 원래의 지문을
훼손하지 않고 추가분석을 위해 안전하게 보관하기까지 한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이들의 연구는 분석화학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youngnim@yna.co.kr(서울=연합뉴스)
기사등록 : 2007-07-23 오전 11:27:12


임종인 의원, 주민등록 지문날인 폐지 추진
  목록 수정하기 답글쓰기 지우기 글쓰기
첫페이지